민족시보 제984호 (02.09.11)


<기사1>

한통련 등 여중생 살인사건 미 대사관 등에 하의

미군장갑차에 의한 여중생 살인사건과 관련하여 한통련, 한청, 민주여성회, 학생협, 한국인권국제센터 등 재일 민주 5단체로 구성된 '미군 장갑차에 의한 여중생 살인사건 일본지역대책위원회'(일본지역대책위 위원장 곽수호)는 1일 도쿄, 오사카, 나고야, 교토 등 각지에서 책임자 처벌과 진상규명 등을 요구하여 전국 일제행동을 벌였다.

도쿄에서는 이날 대책위 관련자를 비롯해 일한민중연대 전국네트워크, 누치도 네트워크 등 일본의 시민단체 대표 등 50여명이 도내 긴자 스키야바시 주변에서 홍보활동을 전개, 길가는 사람들에게 유인물을 배포했다. 그들은 북과 장구 등 민족악기를 울리며 부시 미대통령의 사죄, 재판권 이양 등을 요구하는 서명 협력을 호소했다. 시민들은 길가에 전시된 사건관련 사진파넬을 열심히 보았으며 서명에도 적극 호응했다. 그후 대책위는 미 대사관을 방문, 항의문을 전달했다.

오사카에서도 이날 간사이지역 대책위 멤버들 100여명이 기타구요도야바시 미 영사관 앞에서 항의집회를 열었다. 2명의 여중생의 유영을 내건 가운데 한통련오사카본부 이철 대표위원이 인사, "사건발생 후 두달이 지났는데도 아직도 진상이 규명되지 않았으며 책임자가 처벌되지 않고 있다. 국내민중과 연대하여 부시 대통령의 사죄를 반드시 쟁취하자"고 말했다.

참가자들은 결의표명을 통해 사건의 진상을 규명하지도 않고 불성실한 대응으로 일관하고 있는 미정부에 대한 분노를 터트렸다.

이에 앞서 대책위 멤버들은 오사카, 교토, 고베에서 각각 홍보와 서명활동을 벌였다.

또 나고야와 가나가와·가와사키에서도 대책위 멤버들이 거리홍보활동을 하며 항의 삐라를 나눠주는 등 서명 협력을 호소했다.

대책위는 이날 각지에서 모두 600명의 서명을 모았으며 곧 국내 대책위원회에 보낼 예정이다.


[HOME] [MENU] [지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