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시보 제1211(11.10.01)


<기사2>

일본정부는 "'위안부' 문제 해결하라" 시민단체, 국회의원이 원내집회

 

  한국 헌법재판소의 판단에 따라 한국정부가 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배상청구권문제 협의를 제안하자 일본정부가 이를 거부한 것과 관련하여 '위안부'문제 입법해결을 요구하는 모임, '전시 성적 강제피해자문제 해결촉진법안'의 조기 제정을 요구하는 연락회의 등 시민단체는 9 21일 중의원 제2의원회관에서 '위안부' 문제 해결을 요구하는 간담회를 열었다.

 

  간담회에서는 민주당의 이시게 에이코 중의원, 곤노 아즈마 참의원, 사민당의 후쿠시마 미즈호 당수(참의원), 공산당의 가미 도모코 참의원도 참가하여 시민들과 간담하면서 '위안부' 할머니의 수요시위 1천회를 맞이하는 12 14일까지 '위안부' 문제 해결에 노력할 것을 밝혔다.

 

  마지막에 조속히 한국정부와 피해 당사자와도 솔직하게 의견교환을 하고 성실하게 문제해결을 위해 노력하기 바라는 일본정부, 각당, 국회의원 앞으로 보내는 호소문을 채택했다.

 

  한국 헌법재판소는 8월 말 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배상청구권에 대해 한국정부가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는 것은 헌법위반이라는 판단을 내렸다.


[HOME] [MENU] [지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