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시보 제1133(08.04.01)


<자료>

 6.15 공동선언과 10.4선언을 지키는 것은

 겨레의 절박한 요구이며 희망이다

 

  지금 해외교포들은 이명박 새정권이 온 겨레의 간절한 소망인 조국의 통일과 민족의 평화번영을 위해 과연 어떤 자세와 입장을 취하는가에 큰 관심을 가지고 예의 주시하고 있다.

  민족의 뜨거운 통일염원과 예지가 반영되어 마련된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을 민족의 재산으로 귀중히 여기고 계승 발전시켜 나가는 여기에 민의와 겨레의 뜻이 있음을 믿는다.

  그러나 새 정권 출범 한달도 못되는 사이에 조국 남쪽에서 벌어진 행적을 볼 때 우려감이 더더욱 짙어지기만 하다.

  통일부장관 임명을 둘러싼 논란 말고도 북에 대한 침공을 가상한 한미합동군사훈련인 '키 리졸브', '독수리' 연습이 강행되는가 하면 '국보법' '위반'을 걸고 각계층 통일운동세력에 대한 탄압과 체포구속이 연속 자행되었다. 지어 시집발행을 기념하는 남측 작가들과의 교류를 위한 재일동포 작가의 남측방문은 국정원의 그 무슨 조사방침으로 인해 무산되었다. 이 기간 국제무대에까지 나가 인권문제를 가지고 북을 모독하여 남북이 민족적으로 대결되는 상황까지 조성되었다.

  위와 같은 행위는 6.15, 10.4선언 정신에 위배될 뿐아니라 자주통일,평화번영에로 나가는 민족사의 흐름을 불신과 대결시대로 되돌리는 것이며 공안정국이 다시 재생되지 않겠는가 걱정스럽다. 이것이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을 대하는 새 정권의 시각이자 '상호주의'의 실체가 아닌가 우려된다.

  이명박 대통령은 "남북간 화해에 손상이 간다든지 그렇게 할 생각은 전혀 없으며, 어느 때보다 남북이 화해하고 화합하는 것을 바라고있다"고 강조하였다. 그러나 그 간에 보여준 행동은 그 말과 정반대 되는 것이었다.

  우리는 새 정부가 화해와 화합의 길로 갈려는 것인지, 아니면 대결의 길로 가려고 하는 것인지 도무지 분간하기가 어렵다.

  현혹은 혼란을 불러오기 마련이다. 약육강식의 광풍이 몰아치고 있는 이때 우리가 견지해야 할 자세는 첫째도 둘째도 민족중시의 입장을 견지하고  6.15, 10.4선언을 조국통일과 민족공동번영의 대강으로 삼아 그 실천에 전력을 다 바쳐야 할 것이다.

  10.4선언의 실천이 없이는 남북(북남)관계 발전과 조국의 공고한 평화, 민족공동의 번영을 기대할 수 없다.

  우리는 이명박 정부가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의 실천에 앞장섬으로써 해내외동포들의 의구심을 깨끗이 씻어내고 자주통일과  민족공동번영시대를 빛내어 주기를 간절히 바란다.

  2008 3 13

  6.15공동선언실천해외측위원회


[HOME] [MENU] [지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