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시보 제1109(07.03.15)


<기사5>

 뉴욕, 하노이서 6자회담 작업부회

 북미는 e성과f, 북일은 e결렬f

 

  6자회담 '초기단계 조치'(2.13합의)에 따른 북한과 미국, 일본의 관계정상화를 협의하는 실무회의가 북미는 5, 6일 미국 뉴욕에서, 북일은 7, 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각각 열렸다.(관련기사 2)

  북미 실무회의에는 양국 6자회담 수석대표 김계관 외무성 부상과 힐 국무차관보 등이 참가했다. 실무회의에서는 관계정상화뿐만 아니라 핵문제를 포함한 쌍방의 관심사가 폭넓게 논의되었다. 회의를 마친 후 김 부상은 기자단에게 "분위기는 매우 좋았으며 건설적이고 진지했다"고 말했다. 힐 국무차관보도 "무척 포괄적인 협의였다"고 평가했다. 양국은 19일부터 시작되는 다음 6자회담이 열리기 전에 베이징에서 2차 실무회의를 열기로 합의했다.

  한편 북일 실무회의는 송일호 조일국교정상화교섭 담당대사와 하라구치 고이치 일조국교정상화교섭 담당대사 등이 참가했다. 첫날 양측은 조일평양선언에 따라 관계정상화한다는 기본적 입장을 밝혔으나 일본측이 납치문제를 관계정상화 전제로 해야한다고 주장해 협의가 중단되었다. 이틀째도 진전이 없었으며 다음 일정도 잡지 못하고 끝났다.

 


[HOME] [MENU] [지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