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시보 제1109(07.03.15)


<머리기사>

 한통련 등, 북일 관계 정상화 서명운동

 일본정부의 한반도정책 시정 요구

 

  한통련(의장 김정부)은 국제연대운동단체·개인과 공동으로 아베 신조 총리에게 제출하는 '우리는 북일 관계 정상화 조기 실현을 요구합니다'라는 내용의 서명운동을 정력적으로 전개하고 있다. 이 서명운동은 재일동포를 비롯해 연대운동 관계, 일본인 시민들을 대상으로 동포 호별 방문, 동포 및 일본인단체에 대한 요청, 거리 서명, 각지서 열리는 집회와 통일마당 등 대중사업의 현장에서 적극 확산시킨다.

  또 국내 운동단체와 협력하면서 일본정부의 강경 일변도의 한반도정책을 바로잡게 하는 여론을 환기시켜나간다. 서명 제1차 집약은 8월 말이다.

  2월에 열린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6자회담에서 '초기단계 조치' 합의에 따라 북미간의 직접 협의가 진전됨으로써 극도로 긴장되고 있었던 한반도정세가 완화되고 비핵화와 안정을 향해 밝은 전망이 열리고 있다. 얼마전 뉴욕에서 열린 북미 관계 정상화를 위한 실무협의에서는 양국이 '의의가 있었다'며 회담에서 진전이 있었음을 밝혔다.

  한편 이러한 긴장완화 흐름에도 불구하고 일본정부는 지금까지의 제재조치와 압력 일변도 정책을 전환할 자세를 보이지 않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조선총련본부와 관련 기관, 조선학교에 대한 일본당국의 정치탄압이 더욱 격렬해지고 있다. 따라서 하노이의 북일 관계 정상화 실무회의는 다음 일정도 잡지 못하고 사실상 결렬되었다.

  서명에서는 일본정부가 조속히 북한(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정부와 북일 관계 정상화를 실현하고 대화로 현안문제를 해결하기를 요구하고 있다.

  6.15공동선언에 따른 한반도의 화해와 교류 진전을 지지하고 이에 호응한 재일 코리언의 화합촉진이 일본사회의 인권과 민주주의 신장에도 기여함을 확신하고 이를 환영하는 입장을 밝히고 일본정부에 전달한다.

  서명운동은 광범한 재일동포 와 일본인에게 호소하며 한국내 민주단체의 협력을 받으면서 국제적 여론을 환기시켜나가기로 하고 있다.


[HOME] [MENU] [지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