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시보 제989호 (02.11.01)


<머리기사>

8차 장관급회담, 6·15공동선 이행 계속 노력 확인

남북은 지난달 19일부터 22일까지 평양에서 제8차 장관급회담을 열고 핵문제와 협력, 교류사업 등을 포함한 8개항의 공동보도문을 발표했다. 두달만에 열린 장관급회담에서 남북은 "최근 남북관계가 6·15공동선언의 기본정신에 부합되게 좋게 발전하고 있는데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한다"고 하면서 8·15민족통일대회, 부산아시아경기대회, 경의선과 동해선 철도와 도로연결공사 착공 등 최근의 통일사업의 진전에 만족하는 뜻을 표명했다. 아울러 민간선박의 영해통과와 군사경계선 통행, 어민들의 어장 이용 등 새로운 관계발전을 위한 협의를 개시하는데 합의하는 등 큰 성과를 올렸다.

남측 정세현 통일부장관과 북측 김령성 내각참사를 수석대표로 하는 제8차 남북장관급회담에서 합의한 공동보도문의 요약은 다음과 같다.

남북은 최근 남북관계가 6·15공동선언의 기본정신에 부합되게 좋게 발전하고 있는데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남북공동선언을 이행하기 위해 계속 노력한다. △6·15공동선언의 정신에 맞게, 한반도의 평화와 안전을 보장하기 위해 공동으로 노력하며 핵문제를 비롯한 모든 문제를 대화의 방법으로 해결하도록 적극 협력한다 △경의선과 동해선 철도 도로 건설이 동시에 빨리 진척되도록 장관급회담이 적극 추진한다 △개성공단 건설착공을 12월중에 하는 문제와 건설과 관련한 문제들을 개성공단건설 실무협의회에서 토의하며 개성공단이 건설되면 그 안에 남측의 해당 사무소를 설치한다 △민간선박들의 상대측 영해통과와 안전운항 등 해운협력에 관한 해운합의서 채택을 위한 실무접촉을 11월중에 금강산에서 갖는다 △상대측의 인원통행 및 물자수송에 관한 통행합의서 채택 문제를 남북철도 도로가 처음 연결되는 시기에 맞춰 협의한다 △남측의 어민들이 북측의 동해어장의 일부를 이용하는 문제와 관련해 실무접촉을 빠른 시일 내에 금강산에서 갖는다 △이산가족들의 금강산 면회소를 빨리 건설하고 전쟁시기 소식을 알 수 없게된자들의 생사 주소를 확인하는 적십자단체들의 사업을 적극 밀어준다 △제9차 남북장관급회담을 2003년 1월중순에 서울에서 개최한다.

장관급회담의 결과에 대해 이봉조 남측 대변인은 23일 현안사항으로 된 핵문제에 대해 남북이 대화로 해결하기로 합의함으로써 한반도에서 전쟁의 가능성이 낮아졌다며 의미 있는 성과라고 말했다.

6·15남북공동선언 실현과 한반도의 평화를 위한 통일연대(통일연대)는 23일 성명을 발표, 이번 회담이 "한반도의 평화실현과 민족간의 협력, 6·15공동선언의 이행에서만 가능함을 보여줬다"고 하면서 "우리 민족끼리의 협력, 교류의 활로를 넓게 연 것을 적극 지지 환영한다"고 말했다.

남북은 이번 회담에서 경의선과 동해선의 철도와 도로 개통을 예측한 군사경계선의 인원통행과 물자수송에 관한 통행합의, 민간선박의 쌍방의 영해통과와 안전운행에 관한 통행합의를 위한 실무협의를 빠른 시일에 개시하기로 했다. 이로서 현재 이용하고 있는 공로에 이어 육로와 해로의 길이 뚫리게 된다.


[HOME] [MENU] [지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