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시보 제956호 (01.10.01)


<기사1>

미국의 보복전쟁 반대운동 확산

미국에 대한 동시다발 테러에 대해 부시 대통령이 '보복전쟁' 준비를 급속도로 추진하는 한편 김대중 대통령은 지난달 17일 '필요한 모든 협력과 지원'을 약속했다. 한국에서는 사건직후부터 부시 정권의 보복전쟁과 정부의 전쟁협력에 반대하여 연일 집회 등이 열리고 있다. 한통련도 26일에 성명을 발표했다. 그러나 이 충격적인 사건과 관련해 국내의 대부분의 언론은 보복전쟁 준비와 지지 보도로 기울어 '전쟁 반대'의 목소리는 반영되지 않고 있다. 보복전쟁을 반대하는 국내외 움직임을 소개한다.

사건 다음날인 12일 전국연합과 민주노동당은 논평을 발표하고 보복전쟁에 대한 반대입장을 표명했다. 13일부터 18일까지는 한총련, 매향리범국민대책위원회 등 미군기지반대 8단체, 부시방한반대 연석회의 등이 서울시내 곳곳에서 집회를 열고 미국의 보복전쟁을 반대하는 결의문 등을 채택, 미대사관에 전달했다. 실천불교전국승가회 등 11개 종교단체는 21일 '미국 테러참

22일에는 민주노총, 민주노동당, 한총련 등이 '국민대회'를 열었다. 또 24일에는 전국 283개 시민·사회단체가 기자회견을 열고 보복전쟁과 정부의 지원책을 반대했다. 26일에는 부시방한반대 연석회의가 '보복전쟁 반대 연석집회'를 개최했으며 전국연합과 한총련이 정부의 비전투원 파견방침반대 성명을 발표했다.

다음날 27일에도 자주 민주 통일 운동을 전개하는 전국 553개 사회단체가 '테러와 전쟁 반대, 평화를 위한 공동성명'을 발표, '미국 정부는 전쟁을 중단하라' '김대중 정부는 전쟁 지원 계획을 철회하라' '한반도와 평화를 위협하는 일본의 재무장을 경계한다'고 주장했다. 성명은 청와대와 미국대사관에 전달됐다.

한편 일본에서도 한통련, 한청, 민주여성회, 학생협 등 재일민주4단체는 26일 '테러와 보복전쟁'을 반대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4단체는 특히 일본이 '테러 박멸'을 구실로 자위대 해외파병의 길을 열려고 획책하고 있는데 대해 강한 우려를 표명했다. 한통련은 일본각지에서 '테러 반대! 보복전쟁 반대! 평화로운 세계를!'을 구호로 내걸고 가두선전활동 등 반전평화 캠페인을 벌인다.

<민족시보 www.korea-htr.com>


[HOME] [MENU] [지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