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시보 제1219(12.02.15)


<주장>

운동방침을 전력으로 완수하자

 

  한통련은 1 29일 도내에서 제13기 제1차 중앙위원회를 열고 2011년의 운동을 총괄하고 2012년의 운동방침을 중앙위원의 총의로 채택했다. 운동방침의 핵심은 재외동포도 선거권을 행사하는 올해 2대 국정선거(국회의원총선거와 대통령선거)를 통해 반보수-진보·민주 대연합으로 새누리당(옛 한나라당) 보수정권을 심판하고 퇴진시켜 진보 적 정권교체를 반드시 실현하는 것이다.

 

  이명박·한나라당 보수정권 아래서 국민의 생활을 파탄하고 민주주의는 후퇴하고 평화는 파괴되고 통일은 부정되었다. 국민의 분노는 정점에 달해 그것은 이미 서울시장선거의 결과로 나타났으며 한미자유무역협정(FTA)반대투쟁의 고양에서 나타났다.

 

  한나라당은 스스로 초래한 위기를 벗어나 살아남기 위해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하여 박근혜 전 대표를 위원장에 앉혀 그 아래서 강령 일부수정과 새누리당으로 당명을 변경했으나 국민은 간판만 바꾸어 '쇄신' 이미지를 선전하고 지지를 만회하려는 새누리당의 본질을 간파하고 있다. 진보세력은 이러한 국민여론을 배경으로 하면서 민주세력과 함께 반보수대연합을 구축하고 새누리당 보수정권의 재집권을 저지하고 진보적 정권교체를 실현하지 않으면 안된다. 그래야만 자주·민주·통일을 크게 진전시켜나가는 전망이 열릴 것이다. 우리는 새누리당 보수정권의 본질을 폭로·홍보하여 반대여론을 높이는 한편 통합진보당을 중심으로 한 진보세력에 큰 성원을 보내고 싶다.

 

  그리고 우리는 지난해에 이어 보다 많은 동포가 선거에 참여하기 위해 선거홍보운동을 적극적으로 펼치지 않으면 안된다. 선거에 참여함으로써 우리 재일동포의 바램이 국정에 반영되고 실현된다는 것을 널리 호소하자. 아울러 이를 위해 어떠한 선택이 필요한가를 뜨겁게 호소하자. 또 당국의 여권소유를 빌미로 한 선거권 박탈을 용납해서는 안된다. 재외선거권을 공정·공평하게 행사할 수 있도록 여론을 높여나가자.

 

  이명박·한나라당 보수정권은 일관하게 6.15공동선언을 부정하고 대북대결정책을 유지해왔다. 내외의 6.15지지세력이 굳게 단결하여 6.15공동선언을 고수·이행함으로써 이명박·새누리당 보수정권을 압박하고 6.15공동선언을 지지하는 정권을 탄생시키지 않으면 안된다. 이것은 진보적 정권교체 실현과 일치하는 투쟁이다.

 

  운동방침에서는 자주와 평화실현을 위해 연대를 강화하는 과제 한통련에 대한 탄압을 물리치는 투쟁 조직의 단결을 강화하는 과제도 아울러 제기하고 있다. 중요한 것은 각각을 개별 과제로 삼는 것이 아니라 앞에서 말한 중심과제와 결부시켜 추진하고 실천하는 것이다.

 

  2012년 정치결전 승리를 향해 하나로 뭉쳐 운동방침을 완수하자.


[HOME] [MENU] [지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