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시보 제1161(09.06.15)


<머리기사>

  전국에서 민주회복 위한 국민대회

   서울광장에 15만명. 이명박 정권에 4대 요구, g강압통치를 중단하라f 

 

   노무현 전 대통령의 자살을 계기로 이명박 정권의 강압적인 국정운영에 대한 비판이 높아지는 가운데 전두환 군사독재정권의 집권연장을 저지하고 대통령직선제를 쟁취한 1987 6월항쟁 22주년이 되는 10, 한국 각지에서 '6월항쟁 계승 민주회복을 위한 범국민대회'가 열렸다. 500여개 시민·사회·노동단체와 민주당·민주노동당·창조한국당·진보신당·사회당 등 5야당, 불교·가톨릭·기독교·원불교 등 4대종단으로 구성된 대회준비위원회가 주최했다. 대회는 서울을 비롯하여 부산, 대구, 울산, 광주, 대전, 전주, 청주, 춘천, 천안 등 각지에서 일제히 개최되어 집회와 시위, 문화제 등을 통해 이명박 정권에게 반민주적이며 반통일적 정책을 전환할 것을 요구했다.(관련기사 2)

  서울에서는 서울시장과 경찰의 서울광장 '불법집회·사용불허'라는 방해를 전날부터 농성을 전개한 야당의원과 시민들이 물리치고 오후 7 30분부터 서울광장에서 15만명의 시민들이 참가한 가운데 열렸다. 일을 마친 회사원, 중·고교생 등 청소년의 모습도 눈에 띄었다. 시민들은 "강압통치 중단하라" "부자 편중 반대" "민주주의 수호" "이명박 대통령은 사과하라"는 구호를 외쳤다.

  대회에서 최대야당 정세균 민주당 대표는 "이명박 정권이 출범하자 마자 한국 민주주의가 후퇴하고 있기에 이 자리에 모였다. 이 정권이 국정 쇄신, MB악법 철회라는 최소한의 요구마저 무시한다면 '2 6월항쟁' 시발점이 바로 오늘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참가자들은 결의문을 통해 "이명박 정부는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에 대해 국민에게 사과하기는 커녕 민주주의를 질식시키고 오히려 일방적 국정운영 기조를 강화하고 있다" 면서 "이 대통령이 국민의 요구를 무시한다면 광범위하고 지속적인 국민행동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결의문은 대통령 사과와 강압통치 중단 총체적·근본적 국정기조 전환과 반민생·반민주악법 철회 부자 편향 정책 중단과 서민생활 보장 어떤 형태든 남북간의 무력충돌 반대, 남북간 평화적 관계 회복- '민주회복 4대요구'를 천명하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49제인 7 10일까지 범국민서명운동을 벌여나가겠다고 밝혔다.

  서울시청앞 광장을 메운 시민 일부는 주변의 거리로 쏟아져 나왔다. 시민들은 서울시의회 앞까지 진출하여 "독재 타도"등 구호를 외치다 경찰과 대치했다.

  범국민대회를 '불법집회'로 규정한 경찰은 광장 주변에 2 2천명을 배치하여 청와대 방면 진출을 막았다.

  한국에서는 야당과 시민단체가 손잡고 대학교수, 법조계, 지식인, 종교단체가 이에 합류한다는 22년 전의 6월항쟁과 같은 형태로 이명박 정권의 반민주·반통일정책에 반대하는 투쟁이 전개되고 있으며 이 정권이 대응을 잘못하면 큰 혼란이 일어날 것이라고 지적되고 있다.

 

 

 


[HOME] [MENU] [지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