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시보 제1125(07.11.15)


<기사1>

 서울, e범국민행동의 날f4만명

  진보진영 총결집, 생존권과 반전평화 요구

 

  '한미FTA 저지, 비정규직 철폐, 반전평화, 2007범국민행동의 날' 대집회가 서울에서 열렸다. 집회는 한국진보연대, 민주노총 등 진보진영 여러 단체로 구성된 실행위원회가 주최했다.

  경찰당국은 2 '범국민행동의 날' 집회에 대한 불허 방침을 밝히고 집회 당일 지방에서 상경하는 집회 참가자를 막기 위해 서울로 들어가는 입구의 톨게이트 등에 경찰을 배치하여 전면봉쇄에 나섰다. 서울로 상경하지 못한 참가자들은 지방에서 농성과 집회 등 각종 항의행동을 벌였다. 또 민주노동당 권영길 대선후보를 비롯해 민주노동당 국회의원, 최고위원, 선거대책본부장 등 50여명이 10일부터 대회 불허에 항의하며 시청 앞에서 농성을 했다.

  경찰은 서울시내에 경찰차량을 배치하고 원천봉쇄를 했으나 노동자, 농민, 청년학생, 시민들은 경찰 차량을 타넘거나 경찰과 대치, 충돌하면서 4만 여명의 참가자가 결집했다.

  '범국민행동의 날' 본대회에 앞서 노동자대회와 농민대회, 청년대회, 여성대회 등 각부문별 대회가 열렸다.

  본대회에서는 '대국민호소문'이 낭독된 후 오종렬 한국진보연대 공동대표가 인사, "노동자, 농민, 빈민, 여성, 청년학생, 5백만 자영업자와 함께 자주적 민주정부수립에 매진 할 것을 선포한다"고 말하고 "12 19일 대통령선거에서 승리하여 민중 주체의 사회를 만들자"고 호소했다.

  본대회를 마친 후 참가자들은 경찰의 저지선을 돌파하여 청와대와 주한미대사관을 향해 촛불시위를 벌였다. 마지막에 '비정규직 철폐' '국가보안법 철폐' 구호를 쓴 성조기를 불태우고 '범국민행동의 날'의 막을 내렸다.

  '범국민행동의 날' 조직위원회에 따르면 이날 집회에서 110명이 연행되었으며 60명 이상이 부상했다. 위원회는 다음날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의 불법한 집회금지 원천봉쇄를 규탄하고 12 1일에 '2회 범국민행동의 날' 행사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HOME] [MENU] [지난기사]